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덕성여대 UN women 국제행사 '에볼라 바이러스'로 인한 반대요청글 청와대 게시판 쇄도

Posted by HeyGroove 타키온B
2014.08.03 14:48 SOCIAL/News

 

덕성여대와 유엔 여성기구(UN women)에서 8월 4일부터 15일까지 '제 2차 차세대 여성 글로버 파트너십 세계대회'를 개최하기로 되어있습니다. 행사에는 아프리카 11개국 30명을 포함해 전세계 32개국의 대학생 500여명이 초청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의 치사율은 90%에 달해 감염시 구토,설사,출혈등의 증세를 보이다가 발병 4~5일만에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아주 무서운 전염병입니다.

 

덕성여대 재학생으로 밝힌 여러명의 글이 청와대 자유게시판에 올려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유엔과 함께 하는 국제대회라 취소가 쉽지 않은 점은 알고 있으므로 국가적 차원에서 도움을 달라는 글들이 게재되어 있습니다.

 

지난 8월 2일 다음아고라에 올라온 청원은 올라온지 하루만에 1만6천명이상의 목표서명이 완료되어 8월 3일 마감일인 현재에는 그 글이 삭제되어 볼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국가인 나이지리아 학생 3명의 참가를 취소하였으나 나머지 아프리카 학생들에 대해서는 철저한 검역 절차를 밟고 진행하는 다는 뜻을 덕성여대 측은 밝혔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이에 대해 시민들은 "안전에 대해 믿을 수 없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대회 취소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작 내일이 행사당일이라 인터넷과 언론 그리고 청와대 자유게시판과 트위터등에는 '덕성여대의 국제행사취소'에 관한 글들로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유래가 없는 기니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국경까지 폐쇄! 영화 '아웃브레이크'가 현실로?

Posted by HeyGroove 타키온B
2014.07.30 18:23 SOCIAL/News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아프리카는 공포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서아프리카 3개국(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됨 사람은 1200여 명이고, 이중 660여 명이 사망했다고 지난 28일 밝혔습니다.

 

감염자 중에는 의료진도 100여 명이나 포함되어 있고, 그 중에서 50여 명은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에 따라 라이베리아 정부는 2개의 공항과 검문소를 제외한 국경을 폐쇄하였고, 기니와 인접한 세네갈 역시 국경을 폐쇄하였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주로 과일 박쥐의 몸속에 살고 있다고 합니다. 주로 열대 우림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감염되기가 쉽습니다. 감염된 침팬지, 고릴라, 과일 박쥐 등의 동물이 내는 땀, 혈액, 분비물, 장기나 그 밖의 체액에 접촉할 경우 사람에게 감염을 일으키고 그 후에는 직접 접촉 또는 오염된 환경을 통한 간접 접촉에 의해 널리 퍼진다고 합니다. 또한 환자가 증상을 일으키기 전까지는 감염력이 없다고 WHO는 밝혔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의 증사으로는 발병 3일째에는 위장과 소장 등의 기능장애로 인해 식욕감퇴, 멀미, 구토, 설사가 나며, 발병 4~5일 내로 심한 혼수 상태에 빠져 위독한 상태에까지 이르게 된다고 합니다.

 

호흡기나 위장관에서 심한 출혈이 나타납니다. 보통 발병 후 8~9일째는 대부분 사망한다고 합니다. 치사율이 최고 90%에 달하는 '죽음의 바이러스'로 불리고 있으며 백신이나 치료는 없는 상태라고 합니다. 서아프리카 당국은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장례식 때 시신을 만지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감염된 사람 또는 동물과의 직접 접촉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극심한 고열과 두통,근육통, 결막염, 전반적인 신체 쇠약을 야기합니다.

 

 

 

감염자와의 체액 접촉을 통해 전염되기 때문에 접촉을 피해야만 한다고 합니다.

여기에서 일컫는 체액은 구토물, 설사 , 혈액, 타액, 땀을 말하고 있습니다.

 

 

 

환자와 이야기를 나눌 때도 타액이 튈 수 있고, 타액도 굉장히 전염성이 높기 때문에 마스크를 써야만 한다고 합니다.

 

 

 

현재로써는 이 질병 자체에 대한 치료법은 없지만, 증상을 완화시킴으로써 높은 사망률을 낮추는 것은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러한 대응의 일환으로,

설사로 탈수증상을 보이는 환자에게  수액을 공급하는 활동도 포함됩니다.

 

특히 회복 가능성이 없는 환자에게는 비타민제와 진통제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고 임종시까지 환자의 곁을 지키고 있습니다.

 

   

 

 

 

 

현재 홍콩에서 케냐를 방문한 뒤 지난 28일 귀국한 여성이 감염의심이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여성은 발여로가 구토, 현기증 등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환자와 비슷한 증산을 보여 확진을 위해 격리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이며, 환자의 상태는 비교적 양호하다고 합니다.

 

홍콩에서 에볼라 바이러스가 발병하면 아시아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기에 특히 여름휴가철 해외여행자들의 철저한 예방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20년전 에볼라 바이러스를 다룬 1995년작 아웃브레이크가 또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더스틴 호프만과 모건프리먼 등의 배우가 나오는군요.

 

조금이라도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이나 감염이 진정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